웃긴 수학 관련 기사

수학노트
이동: 둘러보기, 검색

3:0

광저우는 9일 서울과의 아시아축구연맹(AFC) 챔피언스리그 결승 홈 2차전에서 3-0으로 이긴다는 내용을 담은 그림으로 구단 홈페이지의 첫 면을 장식했다. 두 구단의 이름과 엠블럼 밑에 제시된 수학 문제를 풀면 광저우가 서울을 3-0으로 완파할 것이라는 해답이 나온다. 이 수학 문제는 이공계 전공 대학생 정도의 수학 실력을 갖추거나 수학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이다. 광저우의 득점은 인도의 수학자 스리니바사 라마누잔이 3을 풀이한 수열이고, 서울의 득점은 스위스의 수학자 레온하르트 오일러가 증명한 공식이다. 일반인이 쉽게 이해할 수는 없는 수학 문제를 가져다가 자신들이 서울을 3-0으로 완파하겠다는 그림을 홈페이지에 내건 것은, 노골적으로 선전포고를 했다기보다는 은근히 서울을 자극하려는 저의가 엿보인다.


59.999

국민권익위원회가 자격시험에서 59.999점을 받아 불합격 처리된 수험생들을 합격 점수인 60점으로 처리해 구제해 줄 것을 21일 시정권고 했다.
지난 3월 20일 한국산업인력공단 사회조사분석사 자격증 시험에 응시한 A씨는 59.999점을 득점했지만 60점에 미달된다는 이유로 불합격 처리되었다.
A씨가 응시한 사회조사분석사 필기시험은 조사방법론 I·II 각 30문제, 사회통계 40문제 총100문제인데 전과목 평균 60점 이상 과목당 40점 이상을 얻어야 합격할 수 있다.
A씨는 조사방법론 I에서 30문제 중 정답수 23개로 76.66 점을 얻었고, II에서는 정답수 19개로 63.33점을 얻었으며 사회통계에서는 40문제 중 정답수 16개로 40점을 얻어 총179.99점으로 평균이 59.999점이 되어 60점에 미달 되었다.
하지만 국민권익위는 소수계산법이 아닌 분수계산법(230/3+90/3+160/4)을 사용하면 60점이 되므로 합격 처리해야 한다며 시정권고했다. http://www.indaily.co.kr/client/news/newsView.asp?nIdx=3344&nBcate=F1001&nMcate=M1004



142857



111

  • [해외논단] 중동 운명 바꿀 이집트의 진로 http://t.co/QC3KXOY (세계일보, 2011.04.24)

2000년 이전에 태어난 사람이 자기가 태어난 해의 뒤 두 자릿수에다 올해의 자기 나이를 더하면 누구나 111이 된다. 올해는 또 1만 겹치는 날이 4일 있다. 2011년 1월1일, 2011년 1월11일, 2011년 11월1일, 2011년 11월11일. 또 10월에는 일요일과 월요일, 토요일이 다섯 번 있다.이런 현상은 823년에 한 번 일어난다.

  • 코멘트
    • 진지한 기사를 이처럼 어이없게 시작하면, 신뢰감이 떨어진다



메모

관련된 항목들

관련기사